학생회

  • HOME
  • 학생활동
  • 학생회
군사학과-학생활동-학생회 상세보기 - , 제목, 내용, 파일, 작성자등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제목 37사단 입영훈련 소감문

6월 25일 한국전쟁이 일어났던 날부터 6월 28일까지 우리는 총 3박 4일 간 증평에 있는 37사단 보병훈련대로 나는 첫 하계 훈련을 떠났다. 처음 가는 훈련인 만큼 걱정반 기대반으로 나는 하계 훈련을 떠났다.

첫째날에는 부대에서 밥을 먹고나서 간단히 부대 시설에 대해서 설명을 들으러 다녔다. 설명을 들으러 다니면서 장대비가 주륵주륵 왔는데 엄청나게 퍼붓는 비를 맛는 재미가 있어서 즐겁게 부대 설명을 들으러 다녔다. 부대설명을 듣고와서 통제를 받으면서 샤워를 한후에 점호준비를 하고서 불침번을 섰다. 처음서보는 불침번이라서 그런지 시간이 정말 가지 않았다.

둘째날에는 아침에 일어나서 각자 자리를 정리하고나서 전투화를 신고 구보를 뛴후 식사를 하고나서 입소식을 했다. 사단장님께서 일이 있으셔서 부사단장님께서 오셔서 우리를 맞아 주셧고 양철호교수님과 학과장님께서도 오셔서 우리의 입소식을 보셨다. 그렇게 입소식을 마치고나서 총을 지급받고 그 총으로 집총각개, 총을 가지고서 사용하는 방법을 배웠다. 처음에 해보는 것이라서 헤매기도 하였지만 재미있었다. 그렇게 총을 다루는 법에 대해서 여러가지 배우고나서 우리는 생활관으로 복귀하여 통제를 받으면서 샤워를 한 후에 호국문화재에 참여 하였다. 군악대무대가 제일 재미있엇는데 정말 신나는 음악과 노래 부르시는 분들이 노래를 정말 잘 부르셔서 다같이 동기들과 일어나서 노래도 따라부르고 신나게 놀아서 재미가 잇었다.그렇게 놀고 돌아와서 점호준비를 하고나서 잤다. 자는데 모기에 물리고 난리가나서 깊은 잠에 들 수가 없었다.

셋째날에는 각개전투를 처음에 하였는데 정말 많이 뛰어다녔던것 같다. 각개전투를 하고나서는 점심을 먹고서 구급법에 대해서 배웠는데 날씨가 더워서 모형에게 자꾸 땀이 떨어졌는데 정말 모형에게 미안해졌다. 구급법을 배우고 나서 화생방을 하러갔다. 진짜사나이에서 본게 있어서 정말 무서웠다. 그리고 막상 화생방을 하고 나오니까 신기했다. 그렇게 하루가 가고 저녁에는 총기를 분해서 손질하는 시간을 가졌는데 정말 나는 말귀를 못알아들어서 옆에잇는 동기들의 도움을 받아서 손질을 하였다. 정말 내가 머리가 안좋구나 책을 많이 읽어야겟구나라는 생각도 했지만 총기 분해를 해보니 정말 신기하고 재미잇엇다.

넷째날 드디어 훈련이 끝나는 날이었다! 아침부터 훈련이 끝난다는 생각을 하니 밥맛이 좋앗다. 그리고 그렇게 아침을 먹고나서 진짜사나이에서 나를 공포로 몰아 넣었던 유격체조를 하러 갔다. 시간이 많이 없어서 교관님께서 몇가지 알짜배기로만 알려주셨는데 진짜 이때 14번과 8번이 나를 괴롭게 했다. 근육을 많이 키워야겟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유격체조를 하고나서 유격코스를 체험했다. 유격코스중에 줄잡고서 물을 건너는 코스가 있엇는데 안빠져서 기분이 좋았는데 철봉 넘는 코스는 제대로 해내지 못해서 기분이 그냥 그래졌다. 그러고나서 점심을 먹고서 두줄타기랑 외줄타기를 했는데 정말 외줄타기 할때 진짜 재미있었다. 두번 타고 싶었다. 시간이 안되서 한번타는 것도 간신히 했는데 정말 아쉬웠다 그리고 헬기레펠을 엄청 기대했는데 하지 못하게 되어서 정말 아쉬웠다. 다음에는 사격이랑 같이 꼭 해봤으면 좋겟다. 그렇게 일정을 소화하고 퇴소식을 하고서 학교로 복귀하였다. 그렇게 기숙사로 갔으면 하는 나의 소망과는 달리 우리에게는 행군이라는 마지막 일정이 기다리고 있엇다. 처음 행군은 산악행군을 하였는데 올라가는데 물도 터무니없이 너무없었고 어두운데 랜턴도 없고해서 정말 당황스러웠는데 조교님께서 중간에 랜턴도 하나 주시고 산당산성에 도착해서 양철호 교수님께서 사주시는 아이스크림에 정말 기분이 좋아졌다. 정말 정말 양철호 교수님께서 사주시는 아이스크림은 정말 맛있었다! 정말정말 힘들었었는데 교수님께서 사주신 아이스크림을 먹으니까 기분이 많이 좋아지고 힘도 났다! 그렇게 사주신 아이스크림을 먹고나서 열심히 아스팔트를 걸어서 행군을 마쳤다. 행군을 마친후 우리는 충의관에 다같이 모여서 1기 선배들이 만든 영상을 보고나서 옥상에 올라가서 순대를 먹고서는 기숙사로 돌아왔다.

아번훈련을 통해서 정말 체력을 많이 키워야겠다는 생각과 남들이 말했을때 단번해 이해할수 있도록 책을 많이 읽어야 겟다는 다짐을 했다.

파일
작성자 후보생 강태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