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회

  • HOME
  • 학생활동
  • 학생회
군사학과-학생활동-학생회 상세보기 - , 제목, 내용, 파일, 작성자등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제목 37사단 입영 훈련 소감문

작년에 이어 이번 여름방학에는 증평에 위치한 37사단으로 하계훈련을 하러 갔다 .

 

다른 훈련 때와 달리 이번에는 미리 군복, 군화 등등을 미리 지급받고 , 선배님들과 가는 것이 아닌 후배들과 함께 간다고 하니 더욱 책임감이 생겼다고 할까  느낌이 평소와는 달랐다 .

 

첫날은 별다른 활동은 하지 않고 부대 시설을 둘러 보는데 갑작스럽게 내린 폭우로 인해 더 이상의 진행은 불가하고 실내에서 간단한 교육 후  취침을 하였다 . 하지만 다시 훈련을 받으러 온 상황이 실감이 나지 않아서 그랬는지 밤새 잠을 이룰 수 없었고 새벽 4시가 되서야 겨우 잠에 들 수 있었다 .  

 

둘째날 아침 , 여섯시가 되자 우리를 깨우는 불침번들의 목소리와 동시에 울려퍼지는 방송 . 잠을 제대로 자지 못했던지라 정말 집이 그리워지는 순간이었다 . 거기다 아침점호 구보 , 입소식까지 설상가상이었다 . 그 후에 총을 지급받고나서 총검술을 했는데 어째 몸이 이상하다 했더니 더위를 먹고 실려나가게 되었다 . 엠뷸런스는 처음 타보았다 .  하지만 그 전과 복귀후에도 열심히 했다 . 내가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부분은 남들에게도 무거운 총이겠지만 나에게는 더더욱 무거운 총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총구에 흙이 끼게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 여태까지 교육을 받을 때 총구에 흙이 끼면 실제 전쟁에서 총알이 나갈 수 없다는 것을 매번 들어왔기에 여느 때보다 총을 함부로 바닥에 내려놓지 않고 지켰다는 점을 스스로에게 칭찬해주고 싶다 .

 

오후 총검술 교육을 마치고 저녁에는 호국문예행사가 있었다 .  하루 일과 후에 너무 피곤한 몸이었지만 동기들과 어울려서 춤도 추고 노래도 같이 크게 부르고 , 즐거웠다 .

 

이 날까지도 이번 훈련 할 만하다고 생각했다 .

 

다음날 아침 구보후에 먹는 아침식사는 정말 꿀맛이었다 . 먹지 않던 깍두기도 대학교와서 처음 군부대에서 먹어보고 반찬 밥 국 하나도 남김없이 싹싹 다 먹었다 ! 난 대단하다 .

이 날은 각개전투와 구급법 , 화생방이 있었던 날인데 각개전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

날씨도 무척이나 더웠는데 각개전투 장으로 가는 길도 멀고 엎드려서 포복하고 미친듯이 달릴 때는 그냥 내 자신을 놓아버렸다 . 정신이 반쯤나간 상태로 훈련했다 . 난 나를 반쯤 놓고 훈련했다고 생각했는데 동기들이 말하기를 여태까지 훈련 중에 본 모습중 가장 활기차다고 했다 . 앞으로는 훈련받을 때 맨날 저렇게 해야지 .

 

넷째날 ! 아 드디어 마지막 날이다 . 이제 끝났다고 생각하니까 왜 이렇게 시간이 안가던지 .

아침부터 유격을 했다 . 8번 14번은 지옥이다 . 처음에는 열심히 해야겠다고 큰 소리를 냈는데 갈수록 악에 받쳐서 소리를 지르게 되었다 . 피티 체조 후에 장애물 훈련을 했다 . 피할 수 없으면 즐기라고 난 나름대로 즐겼는데 몸은 즐기지 못했나보다 . 딱히 잘하지도 못하고 눈물마저 났다 . 체력을 많이 길러야겠다 .

 

기나긴 훈련이 끝나고 드디어 퇴소식 . 정말 뿌듯했다 . 아무리 힘들어도 하고난 후의 뿌듯함 때문에 이 길을 포기하지 못하는 것 같다 . 나는 식을 할 때마다 들리는 군악대 소리를 좋아하는데 이번엔 그것을 듣고 엄마아빠가 너무 보고 싶어서 눈물이 났다 . 그런데 끝나자마자 행군을 해야한다는 생각에 갑자기 절망적으로 바뀌었다 .

 

버스를 타고 학교에 가자마자 행군을 하기 위해 보고를 하고 우암산으로 떠났다 . 온 몸이 지쳐있었고 짜증지수도 올라가있었기 때문에 더 힘들었다 . 하지만 나를 밀어주고 잡아주는 동기들이 있어서 정말 고마웠다 . 내가 포기하면 전체가 지체된다는 생각 때문에 더 이를 악물고 했던 것 같다 .  어두워진 산은 너무나도 캄캄했고 무서웠다 . 물도 다 떨어지고 시간이 지체될수록 불빛하나에만 의존해간다는 생각에 불안감도 커졌다 . 그래서 이번에도 정신 놓고 걷기를 택했다 . 그랬더니 이윽고 정상이 보였고 , 도달하자마자 바닥에 드러누웠다 . 기쁨도 잠시 이제 다시 하산 . 또 절망적이었다 . 내려가니 양철호 교수님 , 학과장님 , 조교님들이 계셨고 양철호 교수님이 사주신 아이스크림 때문에 기분이 다시 좋아졌다 . 다시 한 번 힘내자는 생각으로 꾸역꾸역 길을 걸었고 , 열두시가 훨씬 넘은 새벽 한 시가 다 되서야 그렇게도 도달하고 싶던 충의관에 도착했다 .

 

도착하니 선배님들이 반겨주셨고 ,  깜짝 서프라이즈로 가족들의 영상과 편지를 보여주셨는데 나는 아빠가 편지를 보내주셨다 . 아빠 생각이 정말 많이 났다 . 그래서 울었다 .  아빠가 보고 싶었다 . 꼭 우리 부모님이 아니더라도 다른 부모님들 영상을 보면서도 찡해졌다 . 아빠는 내 걱정을 많이하신다고 했다 하지만 나는 아빠의 큰 딸이니까 무슨 일이든 견뎌낼거라고 마음 먹었다 ! 영상을 모두 시청한 후에 옥상에서 모두 수고했다고 음식과 술을 마련해주셔서 다같이 마지막날 밤을 멋지게 마무리 했다 .

 

이번 훈련은 짧으면 짧고 길면 길었던 훈련이었지만 많은 것을 느끼게 해준 고마운 시간이었다 .

집에서 이 소감문을 쓰면서도 훈련 때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 이번 훈련도 앞으로 나의 장교 생활에 있어서 좋은 밑거름 , 바탕이 될 것이다 . 훈련받는 동안 함께 고생한 동기들, 후배들 전부에게 고맙고 앞으로 훌륭한 장교가 되도록 더 많이 노력할 것이다 . 

파일
작성자 후보생 김혜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