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회

  • HOME
  • 학생활동
  • 학생회
군사학과-학생활동-학생회 상세보기 - , 제목, 내용, 파일, 작성자등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제목 37사단 입영훈련 소감문

6월 25일에 군복을 입고 출발을 하였다. 버스를 타고 40분을 달렸을까 37사단에 도착을 했고 우리는 비를 맞으며 군부대를 돌아다니며 설명을 들었다. 그리고 다음날 입소식 후 훈련을 시작했다. 처음에 배운 것은 총제식 처음 하는거라 어려운듯 했으나 어느정도 하니 익숙해 졌고 그다음은 사격훈련교육을 받았다. 가늠쇠 조절과 엎드려 쏴 를 배웠는데 보는것과 생각하는것과는 많이 달랐다. 총다루기도 힘들었고 엎드려쏴는 자세 잡기가 많이 어려웠다. 그리고 경계와 포박을 배웠는데 어렵기도 하였고 재미있기도 하였다. 그리고 우리는 샤워를 한후 충용 문화재를 관람했다. 우리는 병사들과 같이 뛰어놀며 즐겁게 놀았다. 그리고 어느덧 세번째날 우리는 각개전투를 배웠다. 군장을 하고 산을 오르며 뛰어다니고 배우니 힘들기도 했지만 재미있었고 구급법을 배우며 사람 살리는 법을 배우며 소대장이 됬을때 환자가 생기면 이렇게 해야되는 구나 하는 생각을 하였다. 그리고 화생방훈련을 했는데 나는 방독면을 쓰고 처음에 들어갔을때 아직 가스는 없고 연습후 가스를 뿌릴줄 알았는데 정화통을 갈아끼고 훈련이 끝났다고 한다. 나는 가스를 마시지 않았지만 정화통을 잘 못껴 날리치는 동기를 보니까 확실히 맵긴 한거 같았다. 그리고 샤워를 한후 쉬고있는데 간식이 들어왔다. 이보다 더한 꿀맛의 간식은 없었다. 우리는 마지막 밤을 자고 다음날 유격PT체조를 배우러 나갔다. 유격PT체조를 배우는데 햇갈리기도하고 PT8번은 정말 힘들었다. 그리고 유격 장애물 넘기 코스를 했는데 힘들기보다는 처음하는거라 겁나기돠고 될까하는 것이 많았는데 전부다 되기는 했다. 그리고 퇴소식을 하고 우리는 충의관으로 복귀를 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야간 전술 행군을 시작하였고 500미리 물한통으로 산을오르고 다먹은 물을 약수터에서 다시채웠지만 목마름을 달래기에는 부족했다 산악코스를 끝내고 쉴때 양철호 교수님께서 사주신 아이스크림을 먹었는데 정말 맛이있었다. 그리고 마지막 아스팔트를 걸으며 결국에 도착을 했다. 6시간의 긴여정은 끝이 났고 충의관에서 학과장님과 지도교수님, 1기 선배님들이 만들어준 감동의 동영상을보고 옥상으로 올라가 학과장님께서 사주신 닭과 순대 맥주 콜라를 먹으며 체력을 보충했고 기숙사로 복귀해 샤워를 한후 잠에 들었다. 이번 훈련을 통해 사병들은 이런마음을 가지고 생활할 것이니 내가 소대장이 되면 사병들의 마음을 다는 생각 못하겠지만 최대한 이해를해 생활하도록 해야겠다. 병영캠프 힘든일도 있었지만 기억에 남으며 정말 재미있었고 좋았다.

파일
작성자 후보생 이기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