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회

  • HOME
  • 학생활동
  • 학생회
군사학과-학생활동-학생회 상세보기 - , 제목, 내용, 파일, 작성자등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제목 37사단 입영훈련 소감문

6월 23일 부터 26일 간 3박 4일 동안 37사단으로 입영훈련을 갔다왔다. 1학년때 학군교, 9공수에 이어서 세번째로 가는 만큼 기대가 가득 차 있었고, 더 잘 하겠다는 마음으로 입영훈련에 임했다.

 

학교에서 학과장님 앞에서 훈련가기 전에 입소 보고를 하고 버스를 타고 37사단으로 출발을 했다. 청주에서 가까운 37사단으로 가는 만큼 눈도 붙이기 전에 빨리 도착하였다. 37사단 신교대대에서 숙소를 사용하고 훈련을 받았다. 신교대대에는 여군이 전혀 없고, 신병들이 있는 만큼 우리 여후보생들은 더 조심히 행동해야했다.

 

첫째날에는 사단에 있는 기관들에 대해 설명을 듣고, 사단 전체를 걸어다녔다. 훈련 첫날부터 우리가 입소를 했다는 것을 알린듯이 판촉위의를 입어도 비가 온몸에 다 들어올 정도로 비가 많이 왔었다. 첫날은 쉬는 시간도 많고, 훈련도 별로 없어서 훈련에 대한 피곤함은 없었다.

둘째날은 아침에 점호를 하고 구보를 한 후 오늘 훈련을 위해 총을 받고 입소식을 하였다. 군화를 신고 뜀걸을 하고 계속 차렸자세를 하고  서 있어서 무척 다리가 아프고, 또 내 발에 맞이 않은 군화를 신어서 그런지 발 뒷꿈치가 첫 아침점호부터 물집에 잡혔다. 오늘 훈련은 총을 계속 가지고 훈련을 하였다. 총은 학군교에서 들었던 것보다 더 무것웠다. 총을 들고  총을 들고 인사하는 것을 배우고 세워총, 앞에 총, 받들어 총 등 많은 동작을 배웠다. 총을 가지고 이런 동작들은 자세히 배워서 지금까지 훈련때보다 더 유익하고, 신병들이 배우는 것 처럼 조교님들이 자세히 알려주셔서 좋았다. 사격하는 방법과 경계하는 법도 배웠다. 저녁에는 37사단에서 하는 호국문예행사 관람을 하였다. 군악대가 하는 것이 무척 인상에 남고, 훈련에 와서 이런 행사를 보니깐 나라에 대한 안보가 더 커지는 계기가 되었다.

셋째날은 각개전투와 구급법 화생방을 하였다. 학군교때의 각개전투가 엄청 힘들어서 걱정을 많이 하였는데 중간중간의 휴식시간과 많은 나무들의 그늘 덕분에 많이 힘들진 않았다. 저녁에는 개인화기 기계결합하는 시간을 가졌다. 내가 쓴총을 해체하고 총을 손질을 한후 다시 결합하는 교육을 하였는데 처음 배워본 만큼 신기하고 내가 쓴 총에 대해 더 자세히 알게되었고,  총에 대한 구조도 잘 알게되는 좋은 경험이었다.

마지막날은 유격체조을 하였다. 유격pt체조는 생각보다 길게 하지 않았고, 유격체조 동작들중에서 몇가지 동작들만 골라서 알려주셨다. 학군교때는 비가와서  유격 코스체험을 해보지 않았는데 이번에는 유격 코스체험을 하였다.  유격코스는 엄첨 재미있었다. 진짜사나이에서 나왔던 줄을 잡고 물을 건너는 것도 하였는데 나는 빠지지 않았다.  그 외에도 외나무다리 건너기와 철봉을 가지고 하는 것 등 많은 것을 하고 점심을 먹고 난 후에는 줄을 가지고 하는 훈련을 하였다. 두줄타기와 수평이동 등 하였는데 퇴소식때문에 시간이 없어서 3,4명만 해보고 전부 하지는 못해서 아쉬웠다.

퇴소식을 하고 행군을 하였다. 37사단에서 버스를 타고 온후 바로 내려서 행군을 시작하였다. 모두 핸드폰을 걷고 짐을 그대로 들고 물과 초콜릿 한개와 랜트만 주고 행군을 하였다. 행군이기 보다는 산악등산을 짐을 가지고 한다고 표현할 만큼 가파른 곳이 많고 많은 암벽들이 많았다. 해가 지고 나서는 산에 아무것도 보이지 않고, 짐 또한 3박4일간의 많은 짐이 있고, 옆에는 낭떠러지와 많은 돌들이 있어서 위험하고, 지휘자 한명도 핸드폰을 가지고 있지 않아서 무척 위험하다고 생각하였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아 동기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시끄럽고 지휘는 하나도 되지않았었다. 언제 도착할지 모르는 행군속에서 군화를 신은 발에 물집이 모두 잡히고 가방을 맨 어깨 또한 많이 아팠다. 산당산성에 도착할쯤에 조교님께서 렌턴 몇개를 사오셔서 그것으로 불빛을 의존했지만 그래도 어둡긴 마찬가지였다. 산당산성에 내려와서 조그만 공터에서 학과장님과 양철호교수님께서 오셔서 쉬었다. 양철호 교수님께서 아이스크림을 사오셔서 땀이 많이나고, 힘든 행군에서 오아시스같은 아이스크림을 먹어서 엄청 행복하였다. 지옥같은 행군속에서 양철호교수님은 우리의 구세주였다. 행군을 모두 마치고 충의관에 도착해서 도착보고를 한후 학과장님께서 충의관 안으로 들어오라고 하였다. 12시가 지나고 새벽 1시가 다가오는 늦은시간에 기숙사가서 바로 씻고 자고싶은 마음이 가득 차 있었지만 충의관에서 모였다. 충의관에 모여 강의실로 모두 집합시킨다음에 선배들이 만든 영상을 보았다. 3박4일동안의 사진이 담긴 영상이었다. 지도교수님이 우리가 훈련받을 동안에 힘들어서 고생할동안에 사진을 찍었었는데 그 사진 찎은것이 이 영상을 위해서 였다. 훈련사진을 보고 부모님들의 훈련 잘하라는 영상을 보여주었다. 훈련전에 보았더라면 감명받았었을 텐데 행군후에 무척 힘들고 쉬고싶을때 보아서 그런지 조금 덜 감명받았다. 영상을 본후에는 옥상으로 올라오라고해서 순대와 술을 먹었다. 모두 빨리먹고 새벽에 기숙사에 들어와서 씼고 바로 잠을 잤다.

37사단에서의 훈련은 신병대대에서 받았던 만큼 자세하세 알려주셔서 좋았고, 조교님들과 간부들께서 우리가 3년뒤에 장교가 될 후보생이라는 것으로 많은 예의를 하여주셨다. 마지막 행군이 이번 훈련한것 중에서 제일 힘들었다.

파일
작성자 후보생 송은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