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회

  • HOME
  • 학생활동
  • 학생회
군사학과-학생활동-학생회 상세보기 - , 제목, 내용, 파일, 작성자등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제목 37사단 하계입영훈련 소감문

2013년 6월 25일 드디어 하계입영훈련을 가는 날이었다. 이번이 입영훈련이 3번째라 그런지 긴장된다는 마음보다는 다치지 않고 훈련을 잘 소화해야 되겠다고 다짐했다.

첫째 날은 증평에 있는 37사단으로 가서 생활관을 배정받고 저녁식사를 마치고 37사단 주요 시설들을 관람하고 하루일정을 마쳤다.

둘째 날은 입소식을 마치고 드디어 훈련을 시작하였다. 입소식을 마치고 바로 k-2소총을 받고 숙달된 조교들의 시범을 보고 집총각개를 배웠다. 마음만은 조교만큼이나 잘하고 싶었으나 총을 몇 번 만져 본적 없는 나로서는 집총각개가 서툴렀다. 집총각개 훈련이 끝나고 경계 훈련을 하기위하여 장소를 이동하였다. 그런데 갑자기 소대장님이 다음날에 화생방 실습을 실시한다고 하셨다. 분명 입소하기 전에 실습 대신 교육으로 대체한다고 알고 있었는데 갑자기 화생방 실습을 한다고 하시니 작년에 9공수에서 받은 지옥 같았던 화생방 실습이 떠올랐다. 벌써부터 화생방 걱정을 하면서 경계 훈련을 실시하였다. 경계훈련은 그렇게 힘든 것 없이 끝났다. 이렇게 둘째 날은 지났다.

셋째 날은 아침점호가 끝난 후 식사 후 바로 단독군장으로 각개전투 훈련을 위하여 각개장 으로 장소를 이동했다. 작년 학군교에서 훈련받은 지형과 많이 달라 또 다른 새로운 경험을 했다. 다행히 그늘이 있어서 별무리 없이 끝났다. 그리고 점심식사 후 구급법을 배웠다. 이번이 구급법 3번째 교육이다. 이제는 실제상황에서도 할 수 있을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구급법 교육이 끝나고 드디어 전날부터 걱정하던 화생방 실습시간이 돌아왔다. 작년 9공수에서는 방독면을 안쓰고 들어가서 실습을 하였기에 나는 방독면의 소중함을 몰랐다. 그런데 이번에 가스방에 들어 갈때는 방독면을 쓰고 들어갔다. 이게 웬일인가? 너무도 편히 숨을 쉴 수 있었다. 하지만 점화통을 교체할 때 숨을 참지 못해 가스를 마셨다. 작년에 느꼈던 그 고통이었다. 이때 정말 점화통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었다. 이렇게 오후 훈련일정을 마치고 야간에는 총기 점검을 실시했다. 총을 분해한건 이번이 처음 이었다. 직접 분해해보고 다시 조립해보고 재미있는 경험이었다.

마지막날이 밝았다. 드디어 유격훈련을 하는 날이었다. 식사를 마친 후 유격복장으로 유격 연병장으로 이동했다. 연변장에 도착하니 병사들이 pt체조를 하고 있었다. 그 모습을 보는 것 마저 나는 힘들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우리도 pt체조를 실시하였다. 역시 pt8번은 만만치 않았다. 다행히 우리 동기와 후배들이 집중을 잘해 반복구호를 내지 않아서 빨리 끝났다.

pt체조를 마치고 다양한 장애물 코스 체험을 했다. 드디어 37사단의 훈련일정을 마치고 퇴소식을 마치고 학교로 복귀했다. 기쁨도 잠시 학교복귀 후 바로 야간 전술행군을 실시했다.

이것이야 말로 가장 힘든 훈련이라 생각했다. 처음에는 별무리 없이 산을 올랐으나 점점 갈수록 가방의 무게가 의식되어 힘이 들기 시작했다. 하지만 나 혼자가 아닌 동기들과 후배들 모두 같이 하는 것이기에 다시 힘을 냈다. 무사히 행군을 마치고 학교로 다시 복귀했다. 복귀를 하니 선배님들이 영상과 야식을 준비해주셨다. 정말 감사했다.

끝으로 이번 훈련을 기획하시고 격려해주신 학과장님, 지도교수님 정말 감사합니다. 그리고 함께 고생한 동기들과 후배들 모두 고생 많았고 사랑한다.

파일
작성자 후보생 나정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