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회

  • HOME
  • 학생활동
  • 학생회
군사학과-학생활동-학생회 상세보기 - , 제목, 내용, 파일, 작성자등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제목 37사단 하계병영체험

 2013년 6월25일 떠나는 첫 훈련에 약간의 걱정 반 설렘 반으로 출발 하였다.

생활관에 들어가보니 정말 티비에서 보던 내부구조와 각종장치들이 있었다.

첫째날은 이렇게 하루가 흐르고, 둘째날 입소식을 하고나서 병영체험이 시작되었다.

 

 처음 총을 만져보고 내가 직접 이 총을 가지고 훈련한다는 것이 마냥 신기했다.

집총각개라하여 여러 총을 가지고 사용하는 방법을 배웠다.

또한 엎드려서 총위에 바둑알을 올려놓고 떨어뜨리지 않는 훈련등을 했다. 강렬히 내리쬐는 태양빛 아래서 하는

것이라 덥고 힘들었지만 나중에 임관하고 나서 할 수 있는것을 미리 경험해보니 유익했다.

또한 군부대에서 열리는 호국문화제라는 것도 참여해서 봤다.

 

 셋째날 각개전투와 구급법 화생방을 체험했다.

각개전투는 정말 뛰어가고 엎드리고 뛰어가고 엎드리고의 반복이였다. 이 훈련을 하면서 우리 군인들의

노고를 다시한번 새삼 깨우칠 수 있는 기회였다.

구급법은 말로만 듣고 알고 있던 지식을 직접 해볼수 있는 시간이라 더욱 기억에 잘 남는다.

 

 마지막날 유격체조를 했다. 티비에서만 보던 8번 온몸비틀기. 다행히도 햇빛이 없어서 잘 할 수 있었다. 이것은

그렇게 힘들지 않았으나 장애물 뛰어넘기가 힘들었다. 고소공포증이 있는 나로서 수평이동이라는 훈련이 있었는데 첫 발을 떼기가 정말 힘들었다. 하지만 '못하는것도 하게하라'라는 말이 있듯이 두 눈 꼭 감고 정신차리고 시도하였다. 할 때는 정말 무서웠지만, 하고 나서는 내 자신이 공포의  한계를 이겨냈다는 사실에 자랑스러웠다.

이것외에도 외나무다리 건너기등의 훈련을 받았다.

 

 이렇게 37사단에서의 훈련이 끝이 났고 학교로 돌아와 전술행군을 하였다.

전술행군은 가장힘들었다. 어두운 밤에 산을 걸어가기란 정말 쉽지않았다. 또한 가방의 무게도 대단하여 더욱 몸이 무겁고 축축 쳐졌다. 하지만 동기들의 응원과 꼭 완주해내겠다는 일념으로 끝마쳤다.

 이번 훈련을 통해 내자신의 체력 취약점을 느끼기도 했지만, 용기를 내서 해낸 완주와 수평훈련에 스스로에게 박수와 모두 다치지 않고 함께 해낸 동기들에게 박수를 아낌없이 주고 싶다.

 

 

파일
작성자 후보생 김민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