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HOME
  • 열린마당
  • 자유게시판
환경조경학과-열린마당-자유게시판 상세보기 - , 제목, 내용, 파일, 작성자등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제목 청주시 옛 연초제조창, 지역거점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 기대
옛 청주연초제조창이 문체부와 국토부 간 협력을 통해 활력이 넘치고 경쟁력을 갖춘 청주 지역 거점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될 예정이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문화도시 조성 등 문화사업과 도시재생 뉴딜사업 간 연계를 강화하고 상호협력 기반을 다지고자 지난 13일(월) 옛 청주연초제조창 내 동부창고에서 양 부처 장관 주관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2004년 구조 조정 등으로 폐쇄된 후 방치되어 오던 빈 공장건물 등이 2014년부터 문체부의 각종 문화사업과 국토부의 도시재생사업을 연계한 문화적 재생방식으로 리모델링 될 전망이다.

또한 시민예술촌, 국립현대미술관 및 사업단지(업무․숙박 등) 등과 같은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양 부처는 옛 청주연초제조창 사례 등을 토대로 문화적 관점에서 도시재생을 추진할 경우 사업성과를 높이고 지역문화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는 데에 공감하고 그동안 문화적 도시재생 촉진 방안을 모색해 왔다.

양 부처는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양 부처 관련 사업 간 연계 강화, ▲공동 연구・홍보, 교류 확대 등에 협력한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각 지역이 간직한 역사와 문화를 토대로 쇠퇴지역을 활성화하고 지역주민의 문화적 삶을 향상할 수 있도록 부처 간 협업을 강화하겠다.”라며,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문화적 도시재생이 전국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지역별 특성에 맞는 문화적 재생이 이루어져 쇠퇴한 구도심이 역사와 문화가 살아나는 혁신 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양 부처 간 협력 성과가 조기에 가시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청주시 옛연초제조창은 1946년 가동 후 한때 근로자 3천여 명이 연간 100억 개비의 담배를 생산하고 세계 17개국으로 수출한 국내 최대 규모의 담배생산 공장으로서 청주지역의 경제를 견인하던 산업시설이었다.
파일
작성자 권혁 (환경조경학과)